이전 1 2 마지막

통합 예측 분석:

예지보전 유지보수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의 전환 지원

팬데믹에서 더디게나마 조금씩 벗어나고 있는 현재, 기업들은 이 기간 얻은 교훈의 상당 부분을 앞으로의 표준 운영 절차로 삼아야 한다는 것을 깨닫고 있습니다. 이 부분은 특히나 현장의 장비와 제품을 관리하고 서비스하는 환경에서 가장 명백합니다. 다행스럽게도 조직이 현장에 설치된 장비의 성능을 원격으로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은 여기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수집된 데이터에 대한 예측 분석을 실시하면 진행 중인 문제를 감지해낼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조직은 시정 조치와 예지보전 유지보수를 수행하고, 다운타임이나 현장 서비스 방문 횟수를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정상적인 운영 절차를 개편하기 위해 제품 제조업체와 현장의 제품을 서비스하는 기업의 필요성이 이번 팬데믹을 통해 더욱 부각되었다는 점은 분명합니다. 이동 제한령으로 인해 문제를 진단하고 해결하기 위한 장거리 출장이 어려워졌습니다. 같은 지역 내에 있는 엔지니어라면 원칙상으로는 시설을 방문하는 것이 가능할지라도, 지역 당국이나 회사 자체적으로 시설 출입을 금지했을 수 있습니다.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기술 요소

이동 금지령이 내려진 기간 동안 이같은 제약을 겪으면서, 현장에서 사용되는 제품의 작동 상태에 대한 실시간 인사이트를 확보할 필요성이 더욱 커졌습니다. 이렇게 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기술을 함께 활용해야 합니다.

가장 먼저 필요한 작업은 센서를 제품에 내장하여 제품의 현재 상태와 주요 성능 지표(KPI)를 모니터링 및 측정하는 것입니다. 측정되는 매개 변수에는 작동 속도(예: 모터의 작동 속도), 온도, 압력 등이 포함될 수 있습니다. 또한 프린터의 잉크, 엔진 내 오일, 영상 시스템 내 필름과 같은 소모품의 소비량과 상태 수준 등의 정보도 포함될 수 있습니다. 다행히 이미 광범위하게 배포된 스마트 센서와 사물 인터넷(IoT)이 데이터 액세스 같은 필수 기반 기술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그러한 데이터를 현장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고 감시 제어 및 데이터 취득(SCADA) 시스템이나 분산형 제어 시스템(DCS) 같은 산업 제어 시스템(ICS)에서만 액세스할 수 있었습니다. 일반적으로 센서는 사설 온프레미스 네트워크를 통해 그러한 시스템 내 하드웨어에 내장되어 왔습니다.

그러나 Wi-Fi와 3/4G 셀룰러 같은 기존의 무선 서비스의 사용이 증가하고 새로운 무선 연결 서비스(Wi-Fi 6, 5G 등)도 등장함에 따라 그러한 데이터를 더욱 광범위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연결성에 힘입어 ICS 시스템 외 다른 시스템에서도 데이터 액세스가 가능해졌습니다. 그리고 무선 연결은 데이터에 대한 원격 액세스를 허용하는 데에도 사용될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 장비를 공급하거나 모니터링하는 조직에서는 현장에서 작동되는 장치의 상태를 중앙에서 모니터링할 수 있습니다. 그러한 데이터에 대한 원격 액세스는 전략적으로 사용될 수 있습니다. 가령, 많은 조직에서는 이같은 역량을 활용하여 문제가 발생하면 해결하는 사후 대응적 유지보수에서 사전 예방적 유지보수로 전환했습니다.

이러한 3대 기술의 마지막은 바로 분석 기능입니다. 무선 연결을 통해 원격에서 확보된 IoT와 센서 데이터는 트렌드 파악을 위한 분석을 거치게 됩니다.


다운타임 감소, 성능 최적화

제품 제조업체와 현장의 제품을 서비스하는 기업들은 센서와 연결성을 활용함으로써 날짜를 기준으로 하는 유지보수 방식에서 상태를 기준으로 하는 모니터링 및 유지보수 방식으로 전환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기업은 과거 데이터를 분석하여 벤더 A의 부품이 제조업체가 회사 시설에서 평균 고장 시간(MTTF)이라고 언급한 기간보다 일반적으로 2배 더 길다는 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제조업체가 정한 기간에 따라 부품을 교체하지 않고 좀 더 오래 사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따라서 장기적으로 볼 때 부품 교체 비용을 줄여 예비 부품과 교체 부품에 대한 연간 총 지출을 줄이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